주말부터 이어진 봄비로 23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하루 종일 비가 계속되면서 다소 쌀쌀한 날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서해상에서 남동쪽으로 이동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하루 종일 흐리고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이번 비는 내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오후까지 제주도에는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전국 30~80㎜ 내외이며 제주도 산지는 200㎜ 이상, 남해안·지리산부근·제주도남부는 100㎜ 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24일 오전 지리산부근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와 강한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하며 안전사고와 교통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주말부터 이어진 비로 때 이른 더위가 한풀 꺾이면서 다소 쌀쌀한 날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0도 대전 11도 대구 11도 전주 16도 광주 15도 부산 11도 춘천 9도 강릉 8도 제주 18도 울릉도·독도 10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1도 대전 13도 대구 13도 전주 17도 광주 17도 부산 13도 춘천 10도 강릉 10도 제주 22도 울릉도·독도 10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PM-10 기준)는 강수와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인해 전국이 '좋음'을 보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