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날’인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그린피스 활동가와 시민들이 대형 남극 빙하 조형물을 설치하고 ‘남극해 보호구역 지정’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그린피스는 남극해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조업 등을 금지해야 한다며 전 세계에서 서명운동 등을 벌이고 있다.

이재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