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개혁법안 등 차질 불가피/아베 더욱 궁지… 與 위기감 고조/이시바 “경험한 적 없는 강한 바람”일본 재무성 차관이 여기자들을 상습적으로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확산하며 일본 국회에서 공전(攻戰)이 지속하고 있다.

사학스캔들과 자위대의 일일보고 문건 은폐 의혹 등으로 그렇지 않아도 위기에 처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더욱 궁지에 몰리고 있다.

22일 도쿄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입헌민주당과 희망의당 등 일본 야당들은 후쿠다 준이치(福田淳一) 재무성 사무차관의 여기자 성희롱 파문과 관련해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이 사퇴할 때까지 국회 심의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는 전날 "여당은 심의가 가능한 상황을 갖추지 않고 있다"며 아소 부총리의 사퇴를 국회 복귀 선결 조건으로 내세웠다.

야권은 지난 19일 중의원에서 여당과 새로운 일정을 협의하지 않기로 뜻을 모은 뒤 20일 국회 심의에도 참여하지 않았다.

대신 아베 총리의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든 채 재무성을 항의 방문했다.

야권이 국회 보이콧을 계속하면 아베 정권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노동개혁법안의 국회 심의도 계속 늦춰질 수밖에 없다.

여권 내에서 위기감도 커지고 있다.

포스트 아베 유력 주자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은 전날 사학스캔들과 성희롱 사건 등 일련의 정부 내 불상사와 관련한 비판 여론을 두고 "경험한 적 없는 강한 바람"이라며 우려했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 국민이 잊을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국민을 우롱해서는 안 된다"며 "정권을 비판하는 것을 ‘등 뒤에서 총을 쏘는 것’이라며 막으려는 것은 건전하지 않다"고 자민당 내부 분위기를 비판했다.

앞서 성희롱 의혹을 최초 보도한 주간지 주간신조(週刊新潮)는 후쿠다 차관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모르쇠로 일관하자, "키스해도 되냐", "가슴을 만져도 되냐" 등 그의 음성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후쿠다 차관은 지난 18일 결국 경질당했지만, 여론에 떠밀려 사퇴하는 것이지 성희롱 때문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재무성과 아소 부총리가 후쿠다 차관을 두둔하며 피해자에게 실명으로 나설 것을 요구, 비난 여론을 부채질했다.

임국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