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이 새로 출범하는 준법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외부 인사인 목영준 전 헌법재판관을 위촉했다고 23일 밝혔다.

한진그룹은 전날(22일) 자율성을 보장받는 준법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해 회사 내부의 감시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진그룹 준법위원회는 객관적인 시각에서 국내외 준법 관련 사항을 총괄 지휘하는 역할을 맡아 계열사별 준법 지원 조직 구축을 돕는다.

또한 상법과 공정거래법, 노동법 등 주요 사항에 대한 그룹 차원의 감사 업무를 비롯해 각종 위법사항 사전점검, 개선 방안 마련 및 조언, 감사 요청 기능 강화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목영준 위원장은 전임 헌법재판관 출신의 법조인으로 지난 1983년 인천지방법원 판사를 시작으로 법원행정처 차장과 헌법재판관까지 29년 동안 현직 법관으로 근무했다.

아울러 언론 분쟁을 심의하고 해결하는 '언론중재위원회' 위원, 국제적 헌법 기구인 '법을 통한 민주주의 유럽위원회' 정의원 등을 역임했다.

특히 지난 2013년부터는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공익활동을 위한 독립위원회인 '김앤장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소외계층 법률교육, 공익법제도 개선, 공익소송 등 다양한 공익활동을 이어왔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목영준 위원장은 법조인 출신으로 합리적이고 치우침 없는 판단으로 법조계에서부터 다양한 부문까지 대외적인 신망까지 얻고 있는 인사로 한진그룹의 준법위원회 위원장으로 본연의 역할을 잘 수행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진그룹은 이번 목영준 준법위원회 위원장 위촉을 토대로 독립적인 외부인사를 포함해 준법 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준법위원회의 범위 및 활동 등을 조속히 결정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