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남북 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대북확성기 방송이 중단됐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2018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 및 평화로운 회담 분위기 조성을 위해 오늘 0시를 기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대북확성기 방송을 중단했다"고 발표했다.

최 대변인은 "이번 조치가 남북 간 상호 비방과 선전활동을 중단하고 ‘평화, 새로운 시작’을 만들어 나가는 성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중부전선에 배치된 대북확성기 모습.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