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정희 이사장이 국내 제약 산업이 국민 산업과 핵심 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23일 서울 방배동에 위치한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이정희 이사장의 취임 후 첫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이정희 이사장은 "제약 산업이 국민으로부터 사랑을 받는 산업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희 이사장은 제약 바이오 산업을 놓고 "신약 개발과 바이오주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지만 제대로 된 평가를 받고 있지 못하고 있다"며 "제약인으로서 안타깝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이 이사장은 "제약 산업은 국민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산업이기에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고 국가 경제 미래를 견인하는 핵심 산업이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위해 이정희 이사장은 ▲적절한 약가 정책 유지 ▲오픈 이노베이션 ▲윤리 경영 등에 힘쓸 것임을 천명했다.

현재 제약 업계는 약가 문제로 비상이다.

특히 다국적 제약사는 한국 내 약가가 세계 최저 수준이라며 약가 인상을 노골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을 놓고 이정희 이사장은 "그동안 수차례 약가 인하를 겪어 왔다"며 "제약 산업이 발전하려면 아주 적절한 약가 정책이 일관성 있게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희 이사장은 지난해부터 협회가 본격적인 시스템 구축에 나섰던 오픈 이노베이션 구축에도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 이사장은 "분야별로 잘 하는 기업이 많다.신약 개발에 들어가는 자본을 고려한다면 오픈 이노베이션은 필수"라고 주장했다.

그는 "제약 벤처를 중심으로 개발 전문 기업과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윤리 경영도 강조했다.

이정희 이사장은 "회원사들이 윤리 경영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제약 산업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각이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 이사장은 "협회 소속 전 회원사가 윤리 경영 투자를 비롯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며 "협회 차원에서 이사장단사 14곳이 'ISO37001' 인증을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정희 이사장은 공석 상태인 협회 회장 문제를 놓고서 ""6월 이후 협회를 이끌어 갈 적절한 분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