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문구 기자]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1천 320억 원을 들여 추진 중인 432병상 규모의 제2병원이 2021년 개원할 전망이다.

건양대병원은 23일 오전 10시 대회의실에서 계룡건설산업과 제2병원 건립계약 조인식을 가졌다.

앞서 계룡건설은 지난 3월 제2병원 공사에 대한 공개입찰에서 시공 적격사로 선정된 바 있다.

이날 조인식에는 건양대병원 최원준 의료원장, 배장호 진료부원장, 송병관 행정부원장, 김선문 기획조정실장, 안병익 건설본부장과 계룡건설 한승구 회장, 이승찬 사장, 윤길호 부사장, 김택중 전무, 윤만수 상무가 참석했다.

제2병원은 병원 본원 인근 대지면적 172,568㎡에 건축면적 9,034㎡, 연면적 91,500㎡로 지하 4층, 지상 9층 규모로 짓는다.

432병상 규모로, 1천 320억 원 가량 투입되는 제2병원은 지역주민을 위한 근린생활시설과 주차장 공사도 동시에 이뤄진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대전·세종·충청권 지역에 깊숙이 뿌리내린 병원이라는 사명감으로 새 병원 건립에 임할 것"이라며 "의료서비스 향상에 초점을 맞춰 첨단 ICT 기반의 쾌적한 4인실을 기준 병상으로 하는 새로운 차원의 병원이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양대병원은 건설사 공개 입찰에서 어떤 시공사가 선정이 되든 지역 업체의 하도급 참여비율을 65%로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대전 건양대병원에서 열린 제2병원 건립계약 조인식에서 건양대병원 최원준 의료원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계롱건설 한승구 회장 (오른쪽에서 여섯 번째)이 조인서 서명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건양대병원 대전=이문구 기자 moongu1970@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