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이 지방종 제거수술 중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 의료분쟁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21일 청와대 홈페이지(www.president.go.kr)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의료사고가 발생한 경우 피해자의 입증책임을 완화할 수 있는 법률 제정을 부탁드립니다(한예슬씨 사건)'라는 제목으로 청원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한예슬이 겪은 의료사고를 언급하며 "저의 배우자도 같은 병원에서 의료사고를 당했으나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 했고 일단 의료분쟁조정원에 조정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의료소송에서 피해자인 환자로서 복잡한 절차에 대응하는 것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오죽하면 대다수의 사람들이 병원을 상대로 싸우는 것은 '계란으로 바위치기'라고 하겠습니까"라고 한탄했다.

이어 "내용은 다르지만 제조물 책임법과 같이 피해자의 입증책임을 완화시켜주는 법이 제정됐으면 좋겠다"며 "이런 법 제정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다른 방법으로 제도적 보완을 이뤄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해당 청원글은 23일 오후 기준 동의자 350명을 넘어섰다.

앞서 한예슬은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에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며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고 전하면서 수술부위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논란이 일자 수술을 담당한 서울 강남차병원 측은 "원상회복을 지원하고 있다.남은 피해정도에 따라 보상할 것을 제안하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