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현장서 직원 폭행 영상공개 / 경찰, 폭언 증언 잇따라 내사 착수 / 조현민 前 전무 금주 피의자 소환경찰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나섰다.

이 이사장이 건설공사 현장에서 마음에 안 드는 직원들을 마구 때린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되면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3일 "이 이사장이 여러 사람을 상대로 폭행 및 욕설, 폭언을 일삼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2013년 조 회장 자택 리모델링 공사 현장, 2014년 인천 하얏트호텔 증축 공사장 등에서 작업자들에게 폭언·욕설을 퍼부은 정황이 불거졌다.

문제의 동영상을 보면 이 부회장은 직원들을 마구 때리는가 하면 설계도면 뭉치를 바닥에 던지는 등 패악을 부렸다.

호텔 직원들은 언론을 통해 "이 이사장이 자신을 몰라보고 ‘할머니’라고 부른 직원을 때리고 회사를 그만두게 만들었다"고 폭로했다.

이 이사장이 대한항공 1등석 라운지에서 "음식이 식었다"며 접시를 집어던졌다는 증언도 잇따랐다.

이 이사장의 딸 조현민(출국정지)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 사건 이후 대한항공 직원들이 만든 SNS에는 ‘총수 일가의 갑질이 일상이었다’, ‘그룹 계열사 임원과 운전기사·가정부 등에게도 갑질을 일삼았다’ 등 증언이 쏟아졌다.

여기에 총수 일가의 밀수·탈세 등 비리 의혹도 제기되면서 관세청은 이날 대한항공 본사와 서울 소공동 한진관광 사무실, 김포공항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 이사장 관련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들을 통해 피해자들과 접촉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집한 기초자료를 분석하는 중"이라며 "하얏트호텔 등에서 발생한 사건은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사실관계를 확인해 서울경찰청으로 사건을 넘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갑질 논란’의 물꼬를 튼 조 전 전무를 이르면 이번 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 19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휴대전화 4대 등의 감정결과를 토대로 조 전 전무의 혐의를 추궁할 계획이다.

이창수 기자 winteroc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