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제10경주… 1800m 장거리 나이 제한 없어… 1등급 총출동 '상승세' 천지스톰·흥룡 등 주목[강민영 선임기자] 오는 29일(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열리는 제10경주는 1등급 경주마들의 1800m 장거리 경주로 펼쳐진다.

다양한 산지의 경주마가 출전 소식을 알렸으며, 경주마 출전 나이 제한은 없다.

이번 경주는 ‘Road to GⅠ 챔피언십’ 지정 경주 중 하나다.

결과에 따라 연말에 열리는 가장 큰 2개의 대상경주인 ‘대통령배(GⅠ)’와 ‘그랑프리(GⅠ)’에 출전할 수 있는 승점을 받을 수 있다.

‘천지스톰’ ‘흥룡’ 등 최근 주목받고 있는 경주마들이 승점사냥에 도전한다.▲천지스톰(수, 5세, 한국, R109, 조창석 마주, 김동균 조교사, 승률 47.1%, 복승률 64.7%)탄탄한 실력으로 주로 대상경주에서 강자들과 겨뤄왔다.

지난 3월 ‘서울마주협회장배(GⅢ)’에서 우승을 거머쥐며 실력을 입증했다.

‘대통령배(GⅠ)’ 출전이 유력해 이번 경주로 ‘Road to GⅠ 챔피언십’ 승점을 획득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흥룡(거, 4세, 미국, R103, 고광숙 마주, 김대근 조교사, 승률 31.3%, 복승률 68.8%)단거리 적성마지만 최근 장거리에 도전하고 있다.

1800m에 세 번 출전해 준우승 두 번, 3위 한 번을 했다.

데뷔 후 3위 밖으로 성적이 떨어진 적이 단 두 번뿐으로 출전마 중 가장 높은 복승률(68.8%)을 자랑한다.

경주마 적령기인 4세 시절을 맞아 잠재력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삼성불패(거, 4세, 미국, R86, 김병진 마주, 박대흥 조교사, 승률 33.3%, 복승률 66.7%)상승세가 뚜렷한 경주마로 지난 3월 1등급 데뷔전을 준우승으로 마무리했다.

경주 종반 힘이 좋아 추입이 특기다.

관리를 맡은 박대흥 조교사는 2017년 61번 우승하며 최다승을 기록했다.

그러나 4월에 들어서 1승밖에 거두지 못하는 등 최근 성적이 저조하다.

이번 경주로 명예회복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높다.▲언비터블(수, 8세, 미국, R108, 박정웅 마주, 임봉춘 조교사, 승률 12.1%, 복승률 32.8%)출전마 중 가장 고령이다.

하지만 올해 다른 ‘Road to GⅠ 챔피언십’ 지정 경주에 세 번 출전해 두 번이나 3위 안에 들 정도로 성적이 좋다.

1800m에 열다섯 번 출전한 경험을 바탕으로 승부수를 띄울 것으로 예상한다.▲금아제우스(거, 5세, 한국, R84, 금아산업(주) 마주, 박천서 조교사, 승률 38.9%, 복승률 44.4%)1등급 데뷔전이다.

지난 3월 ‘스페로’와 ‘굿헤니’ 등 인기마들을 제치고 깜짝 우승을 선사하며 승급을 이뤄냈다.

총 열여덟 번의 출전 경험을 갖고 있으며 그중 단 네 번을 제외하고 모두 순위 상금을 획득했다.

부담중량도 52㎏으로 출전마 중 낮은 편이라 유리하다.

mykang@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