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흥국에 대한 미투 폭로자가 가수 박일서인 것으로 알려지며 네티즌의 화살이 대한가수협회로 쏠리고 있다.

26이 뉴데일리에 따르면 가수 박일서가 여러 매체에게 김흥국에 대한 추가 미투를 폭로하겠다고 문자를 보내고 실제로 한 매체에 이를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흥국과 30년 지기로 알려진 박일서는 김흥국과 나눈 문제의 발언이 담긴 대화를 녹음해 한 스포츠지에게 내용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일서는 지난달 30일 대한가수협회 정기 이사회에서 보직 해임 및 업무정지 징계를 받은 사실도 추가로 알려지며 일부에서는 박일서의 ‘변심’이 징계에 대한 앙심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여기에 박일서가 김흥국을 상해 및 손괴 협의로 고소한 것도 알려지면서 논란은 대한가수협회로 옮겨붙는 모양새다.

박일서는 지난 20일 서울 영등포 한 중국음식점에서 열린 대한가수협회 회의에서 김흥국으로부터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김흥국을 고소했다.

이에 김흥국 측은 "당시에 폭행이라고 할 만한 일은 없었다"고 선그었다.

뉴스팀 southcros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