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가 오역 논란에 시달리고 있다. 해당 번역가를 퇴출시켜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문제가 된 대사는 영화 막바지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 분)가 하는 말 'It's the end game."이다. 영화에선 "가망이 없다"고 번역됐다. 그러나 영화 개봉 이후 "마지막 단계다"라고 번역하는 게 맞다는 지적이 나온다. 내년에 개봉할 '어벤져스4'(가제)로 이어지는 흐름과도 관련 있는 장면이어서 문제가 더 심각하다는 게 팬들 주장이다.
영화가 개봉한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번역가의 작품 참여를 반대한다거나 퇴출시켜달라는 글이 세 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극중 인물의 중요한 대사를 제대로 번역하지 못해 영화 진행방향과 캐릭터 성격을 완전히 다르게 이해할 수준까지 이르렀다. 더이상 영화 팬들이 참아줄 수 없다"고 썼다.
한 영문학 권위자는 영화를 보지 않았음을 전제로 "어느 상황인지에 따라 다르지만 '최종 단계다' 정도가 맞는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다.
배급사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관계자는 "해석의 차이로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