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영 선임기자] 경륜 동서울·광명·일산팀이 올 시즌 처음 시행된 선발급 훈련지 대항전에서 우승(사진)을 차지했다.

지난 22일 광명스피돔에서 펼쳐진 88서울올림픽 30주년 기념 ‘선발급 훈련지 대항전’ 결승전에서 북부그룹 우승팀 동서울·광명·일산팀은 남부그룹 우승팀 부산팀을 꺾고 선발급 최강 훈련지에 등극했다.

이날 결승전에는 동서울·광명·일산팀 김용남, 김우병, 정상민, 주병환, 부산팀 신현엄, 권우주, 채평주, 조동우가 출전해 불꽃 튀는 한판 승부를 펼쳤다.

초반 자리싸움에선 부산팀이 앞선을 장악하며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

동서울·광명·일산팀은 후미에서 부산팀을 침착하게 따라 붙으며 반격의 기회를 엿봤다.

동서울·광명·일산팀의 반격은 선두유도원 퇴피와 함께 이뤄졌다.

동서울·광명·일산팀의 김우병 선수가 선두유도원 퇴피 직후 앞으로 치고 나오고 그 뒤를 정상민, 주병환이 따라 나오면서 역습을 시도했다.

부산팀의 견제도 만만치 않았다.

동서울·광명·일산팀의 역습에 선두를 내주지 않기 위해 동서울·광명·일산팀이 치고 나오는 순간을 놓치지 않고 함께 시속을 높이면서 경주를 혼전상황으로 몰아넣었다.

우승의 향배는 4위 싸움에서 가려졌다.

부산팀을 상대로 막판 추입에 나선 김용남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2위와 3위를 부산팀의 권우주와 채평주가 차지하면서 4위를 누가 차지하느냐에 따라 우승팀이 가려지는 상황이 벌어졌다.

4위 싸움은 그야말로 박빙이었다.

정상민(동서울)과 조동우(부산)는 결승을 함께 통과하며 육안으로 순위를 확인할 수 없을 정도로 치열한 순위싸움을 펼쳤다.

우승팀은 1000분의 1초의 정밀판독을 통해서야 가려졌다.

정상민이 조동우를 근사한 차로 앞선 것.이로써 1위와 4위를 동서울·광명·일산팀이 가져가고 2위와 3위를 부산팀이 챙기면서 최종 우승팀의 영예는 동서울·광명·일산팀에 돌아갔다.

훈련지 대항전 우승팀 동서울·광명·일산팀에게는 4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가, 준우승팀인 부산팀에게는 200만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