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12회 마지막 이선균의 진심 어린 미소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11회에서 박동훈(이선균)이 아내 윤희(이지아)가 자신의 외도를 고백하는 순간 "너 지금 나한테 사망선고 내린 거야!"라며 오열하고 무너져내렸다. 박동훈의 눈물은 지금까지 꾹꾹 눌러 담았던 그의 아픔과 슬픔을 터뜨린 것이라 보는 이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렇게 고통의 밤이 지나고 여느 때와 마찬가지인 일상이 시작되었지만 박동훈의 상처는 아물지 않았다. 일상에서도 문득 그날의 아픔이 떠올라 괴로워했다.

하지만 12회 마지막 장면에서 자신은 그렇게 괜찮은 사람이 아니라는 동훈에게 지안은 "괜찮은 사람이에요, 엄청. 좋은 사람이에요, 엄청."이라고 말했고, 이런 지안을 보며 동훈은 위안을 얻은 듯 미소를 지었다.

'나의 아저씨' 속 박동훈은 평범한 중년을 대변한다. 힘들고 지쳤어도 지켜야 할 가족들이 있기 때문에 묵묵히 버티는 중년 가장들, 그리고 그들이 업고 있는 삶의 무게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캐릭터다.

겉보기에 무던해보이는 동훈이지만 사실 그가 보여주는 감정의 폭은 누구보다도 크다. 하지만 자신에게 기대고 있는 가족들을 아프게할 수 없기 때문에 동훈은 자신의 감정을 누르며 살아왔다. 지금까지 변화가 거의 없던 인물이었기에 11, 12회에서 표출한 동훈의 분노와 상처가 더 아프게 다가왔고, 작은 미소가 큰 위로로 다가올 수 있었던 것.

이런 동훈을 이선균은 섬세한 연기로 '내력 있게' 표현해내며 묵직하게 드라마를 이끈다. 미세한 표정변화와 목소리의 톤조절로 동훈의 감정에 몰입하고 공감하게 만든다.

시청자들은 "나저씨 공중파였으면 이선균 연기대상 받았을 거 같다", "이선균 연기 정말 잘하는것 같아요. 이번 드라마 보면서 너무 몰입하게 되더군요. 좋은 드라마 감사합니다", "나도 누군가에게 동훈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 "나 자신이 이선균 같은 멋진 어른이 되길 다짐하게 만드는 드라마입니다", "박동훈 같은 사람이 내 곁에도 있었으면 좋겠네.", "나도 박동훈처럼 진짜 어른이 되고싶다."라며 동훈 캐릭터와 이선균의 연기에 대한 호평을 전하고 있다.

앞으로 남은 4회에서 동훈이 과연 진심으로 행복해 하는 날이 올지, 동훈이 이선균의 인생캐릭터가 될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로, 한주 결방 후 5월 9일부터 수, 목 밤 9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