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의 연기가 방점을 찍었다.

월화극 최강자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극의 중심축 송현철 역을 맡고 있는 김명민이 두 가정 사이에서 겪는 심적 변화를 심도 있게 그려내고 있다.

앞서 송현철(김명민 분)은 성당 고해소에서 육체의 기억이 존재하는 것에 대한 혼란인지, 선혜진(김현주 분)을 사랑하게 된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만일 그렇다면 제가 용서받을 수 있을까요?”라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 관심이 쏠렸다. 이어 결단을 내린 듯 선혜진에게 이혼서류를 내밀어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지난 8일 방송된 12회에서 송현철은 본래의 가족들에게 자신의 정체를 고백.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이끌었다. 급성 폐렴으로 입원한 아버지 송모동(이도경 분)과 아내 조연화(라미란 분)에게 해결할 것들을 끝내고 돌아오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

특히 어린 시절 그를 고생만 시켰던 미안함을 드러내며 현재의 가정에서 돌아오지 말라는 송모동의 말에 울컥한 송현철의 눈물은 안방극장의 가슴을 적셨다. 또한 송현철은 조연화에게 현실을 바로 보게 만들었으며 두 가정 모두를 생각하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이야기를 궁금케 했다.

반면 선혜진과 공원 데이트를 하게 된 송현철이 자전거를 타다 넘어진 그녀에게 마음을 쓰는 다정한 면모로 설렘을 안겼다. 이어 그동안의 결혼생활을 돌이켜본 선혜진이 이제 달라질 수 있지 않겠냐고 묻자 “어쩌면 그 사람 당신이 먼저 말 걸어주길 기다렸을지도 몰라요”라고 사고 전 송현철의 마음을 짐작, 눈빛만으로도 감정을 전달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대출 조작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며 위기에 빠진 송현철은 누명을 벗기 위해 고군분투,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곽효주와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 그는 과거 기억을 토대로 박동수(전석호 분) 형사가 그녀의 도주를 막을 수 있도록 도우며 아드레날린을 폭발시켰다.

이처럼 김명민은 육체와 영혼의 기억이 공존하는 송현철을 입체적으로 완성시키며 몰입을 고조시킨다. 무엇보다 두 가정에 얽혀 파란만장한 상황들을 겪고 있는 캐릭터를 흡인력 있는 연기로 표현, 잇따른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