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의 윤지혜가 체포 위기에 처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나갔다.

윤지혜가 이번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김명민에게 대출 조작 사건의 꼬리를 잡힌 모습으로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결국 해외로 도주를 시도하다 전석호에게 체포당할 위기에 처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주 방송에서 곽효주(윤지혜 분)는 송현철(김명민 분)이 대출 조작과 관련해 기억을 찾은 듯 자신의 숨통을 조여오자 불안함에 휴직계를 내고 자취를 감췄다. 이어, 현철이 불법 대출 명단이 담겨 있는 효주의 USB를 발견해 박형사(전석호 분)에게 넘기며 효주가 죽은 송현철(고창석 분)의 대출 조작을 했다는 사실을 전한 것.

이에 박형사가 긴박하게 수사를 착수했고, 중국으로 출항해 도주하려던 효주는 결국 박형사와 맞닥뜨렸다. 이처럼, 윤지혜는 범행이 발각될 위기에서 위태롭고 흔들리는 눈빛 연기로 불안한 인물의 심리를 탁월하게 표현하며 흡인력 높은 연기 내공을 과시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윤지혜, 미묘하게 흔들리는 눈빛과 표정에서 불안한 감정이 절로 느껴졌다!”, “윤지혜, 대체 불가한 매력과 내공 넘치는 연기에 몰입 된다!”, “엎치락뒤치락하는 곽효주와 송현철의 치열한 상황 속 앞으로 전개가 기대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지혜가 긴장감을 더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