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기주가 지상파 첫 주연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이아람 극본, 최준배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최준배PD,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윤종훈, 김경남이 참석했다.

진기주는 "저희에게 엄청난 애정과 믿음을 주신 감독님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부담감이 굉장히 크다.그런데 그 큰 부담감만큼 즐거운 마음이 정말 크다.행복한 마음도 너무 크다"며 "요즘 현장에 나갔을 때 가장 행복해서 일단은 현장에만 집중하려고 한다.그리고 길낙원을 연기할 수 있게 해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 드라마다.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등 배우들이 출연하며 오는 1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