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진기주가 ‘이리와 안아줘’ 속 한재이의 매력을 소개했다.

14일 오후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준배PD와 배우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윤종훈, 김경남이 참석했다.

극 중 진기주는 부모님을 죽인 원수의 아들 채도진을 다시 사랑하게 되는, 자뻑 충만한 인기 배우 한재이 역을 맡는다.

‘이리와 안아줘’는 최근 드라마 JTBC 드라마 ‘미스티’, 영화 ‘리틀 포레스트’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한 진기주의 첫 주연작. 이에 대해 진기주는 "부담감이 굉장히 크다.그 큰 부담감만큼 즐거운, 행복한 마음이 크다.현장에 가 있을때가 가장 행복한 것 같아서 그 마음에 집중하고 있다.한재이 역을 허락해준 분들의 마음을 잊지 않게 끝까지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날 진기주는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며칠동안 대본 밖을 나오지 못했다.나무(장기용)를 안아주는 낙원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기회를 주셔서 덥석 물었다.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며 작품을 함께하게 된 기쁨을 드러냈다.

진기주가 맡은 한재이는 어린 시절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에게 부모를 잃었지만 강력한 트라우마 속에서도 자신의 첫사랑이자 연쇄살인마의 아들인 채도진에게 만큼은 마음이 열려 있는 인물이다.

그렇다면 진기주가 생각하는 한재이의 매력은 무엇일까. 진기주는 "가장 예민할 시기에 큰 아픔을 겪었다.‘그럼에도 살아 남았으니 하루하루 살아가는 거다.이렇게 하면 되는거다’하는 마음을 다짐하며 살아간다.재이의 과거를 모르는 사람들은 이런 아픔이 있을거라 가늠하지 못할 정도의 명랑함도 가지고 본인의 길을 본인이 개척하는 꿋꿋함이 있다.그런 낙원이의 단단함이 매력"이라고 설명하며 "부모님에게 받은 사랑이 너무 커서 그 사랑덕에 단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그리고 그 사랑을 나무에게 나눠주고 싶어한다"고 말해 그가 연기할 한재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나아가 한재이는 자신이 처한 극한의 상황을 이겨내며 첫사랑을 이어가는 인물이다.

진기주는 "재이의 마음을 완벽하게 공감하며 연기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재이도, 낙원이어도 같은 마음을 가지고 행동한다.공감할 수 있게 된 건 사건이 일어나기 전 나무와 낙원 사이의 유대의 감정이 더 강하고 단단하기 때문이다.첫사랑을 넘어선 인간적인 마음이 있다.그런 것들이 납득이 됐다.드라마를 봐주신다면 공감해주실 것 같다"고 소개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 오는 1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김두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