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장기용이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준배PD와 배우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윤종훈, 김경남이 참석했다.

극 중 장기용은 경찰대 출신 경위 채도진 역을 맡는다.

허우대 멀쩡한 미남에 정의감까지 뛰어나지만 사실 그는, 대한민국 최악의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의 막내아들.이날 장기용은 "대본을 너무 재밌게 읽었다.로맨스와 스릴러를 빠르게 넘나드는 대본에 매료가 됐고, 어릴 적 상처가 있지만 겪어내고 경찰이 되기까지 채도진의 삶을 내가 어떻게 바꾸고 어떻게 연기할 수 있는지 궁금증이 들기도 해서 욕심을 냈다"며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리와 안아줘’는 드라마 ‘고백부부’ ‘나의 아저씨’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장기용의 지상파 첫 주연작이다.

이날 장기용은 "주연의 기회가 온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그만큼 잘 해내고 싶고,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욕심이 강하다.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들과 끝까지 힘내서 으?으? 해내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극 중 채도진은 유년시절 첫사랑이자 유일한 사랑 낙원(진기주)와의 감성 로맨스를 펼친다.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도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장기용은 진기주에 대해 "처음 봤을 때는 ‘미스티’의 차가운 이미지를 떠올렸다.하지만 실제로는 잘 웃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다.드라마 속 낙원이의 이미지"라고 말해 두 배우의 애틋한 로맨스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로 오는 1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김두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