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핫한 신예 장기용, 진기주와 명불허전 허준호가 만났다.

로맨스와 스릴러를 넘나드는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가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14일 오후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준배PD와 배우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윤종훈, 김경남이 참석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연출을 맡은 최준배 PD는 "일상의 평범하고 소박한 행복을 박탈당한 인물들이 이 순간 조금 행복해지기 위해 용기를 해고 헤쳐나가려는 이야기다.그 속에 여러 형태의 ‘안아줌’이 있다.그 과정을 차분하게 따라가는 이야기"라며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배우 장기용은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 채도진을, 진기주는 참혹한 사건을 이겨내며 배우의 길을 택한 채도진의 첫사랑 한재이 역을 맡았다.

‘이리와 안아줘’는 두 배우의 첫 지상파 주연작. 드라마 ‘고백부부’ ‘나의 아저씨’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장기용과 JTBC 드라마 ‘미스티’, 영화 ‘리틀 포레스트’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한 진기주의 만남으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최 PD는 "엄밀히 말하면 배우분들이 드라마를 선택해준게 아닐까 생각한다.기본적으로 긍정적 에너지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이 배우들은 긍정과 자신감이 몸에 장착돼 있는 친구들이다.이분들과 함께라면 부족함 없이 기대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막상 보시면 우려들을 떨칠 수 있을거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 역으로는 배우 허준호가 등장한다.

그는 "‘이리와 안아줘’는 아름답고 예쁘고 또 애절한 이야기다.이 친구들을 최대한 괴롭혀서 드라마를 재밌게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삼고초려 끝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힌 허준호. 그는 "대본을 읽고 너무 좋고 감사했다.악역을 하면서 사이코 패스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작은 희망이 있기도 했다"면서 "내가 멈칫했던 건 앞서 극 중에서 살인을 많이 했지만 모두 ‘우발적인 살인’이었다.그런데 지금하는 살인은 철저한 계획에 의한 것이다.그 부분 때문에 잠시 멈칫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장기용은 "대본을 너무 재밌게 읽었다.로맨스와 스릴러를 빠르게 넘나드는 대본에 매료가 됐고, 어릴 적 상처가 있지만 겪어내고 경찰이 되기까지 채도진의 삶을 내가 어떻게 바꾸고 어떻게 연기할 수 있는지 궁금증이 들기도 해서 욕심을 냈다"며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주연의 기회가 온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그만큼 잘 해내고 싶고,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욕심이 강하다.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들과 끝까지 힘내서 으?으? 해내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극 중 채도진과 한재이는 유년시절 첫사랑이자 유일한 사랑을 이어가는 감성 로맨스를 펼친다.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도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첫 주연작의 방영을 앞두고 있는 진기주는 "부담감이 굉장히 크다.그 큰 부담감만큼 즐거운, 행복한 마음이 크다.현장에 가 있을때가 가장 행복한 것 같아서 그 마음에 집중하고 있다.한재이 역을 허락해준 분들의 마음을 잊지 않게 끝까지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나아가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며칠동안 대본 밖을 나오지 못했다.나무(장기용)를 안아주는 낙원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기회를 주셔서 덥석 물었다.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며 작품을 함께하게 된 기쁨을 드러냈다.

한재이는 자신이 처한 극한의 상황을 이겨내며 첫사랑을 이어가는 인물이다.

진기주는 "재이의 마음을 완벽하게 공감하며 연기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재이도, 낙원이어도 같은 마음을 가지고 행동한다.공감할 수 있게 된 건 사건이 일어나기 전 나무와 낙원 사이의 유대의 감정이 더 강하고 단단하기 때문이다.첫사랑을 넘어선 인간적인 마음이 있다.그런 것들이 납득이 됐다.드라마를 봐주신다면 공감해주실 것 같다"고 소개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허준호는 함께 자리한 배우들을 바라보며 "나에게도 이 시절이 있었다.제일 좋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다.그래서 잘 될것 같은 기운, 느낌이 있다"며 작품의 성공을 내다봤다.

오는 16일 밤 10시, 희대의 사이코패스, 불가항력적인 사건들 속에서도 삶에 최선을 다하는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리와 안아줘’가 따뜻한 봄, 안방극장 ‘힐링’을 책임질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김두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