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투스카니’와 ‘벨로스터’가 대형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며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이는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투스카니를 몰던 한모씨(투스카니 의인)가 순간적인 기지를 발휘해 위험한 순간을 모면시켰다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가 해당 언론 보도를 접하고 한모씨에게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선사하기로 했다고 전해져 이목을 끌고 있다.

14일 복수 매체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11시30분쯤 화성시 제2서해안고속도로 평택 기점 12.5㎞ 지점에서 ㄱ씨가 몰던 코란도 차량이 1차선을 달리다 중앙분리대를 수 차례 들이받은 뒤 멈추지 않고 1.5km를 더 내달렸다.

평소 지병을 앓던 코란도 운전자 ㄱ씨는 운전 도중 잠시 의식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이를 목격한 한씨는 ㄱ씨 차량을 멈추기 위해 자신의 투스카니 차량으로 ㄱ씨 차량을 앞질러 사고 차량을 가로 막은 뒤 운전자를 구조했다.

당시 한씨는 2차선을 달리다 코란도 운전자 ㄱ씨가 의식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 같이 행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란도 차량을 막아 세우는 과정에서 한씨의 투스카니 차량 뒤쪽 범퍼와 비상 방향지시등이 깨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는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차량 수리를 위해 보험사에 사고 접수를 해 둔 상황”이라고 밝혔다.

ㄱ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뒤 현재는 건강을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한 씨의 용기와 희생으로 고속도로에서 대규모 인명 피해를 촉발하는 연쇄 추돌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며 표창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해당 보도를 접한 현대자동차는 파손된 한씨의 차량이 자사 브랜드임을 알고 당초 차량의 수리비를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한씨가 가볍고 대수롭지 않은 사고라며 애써 도움을 거절하는 모습에 감동받아 최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정말 대단하신 분입니다.이런 분한테는 적지 않은 포상금 지급도 국가에서 가능하면 지급했으면 합니다~ 저까지 마음이 훈훈해지네요^^”, “문콕도 싫은 데 차가 망가질염려도 있고 자기도 다칠수 있는데 대단함”, “투스카니 수리비 지원해준다고 했는데 의인분이 거절하는 모습에 감동받아 현대에서 벨스스터를 주기로 했답니다.정말 멋진 분이네요.. 아직 대한민국은 살 만한 나라인가 봅니다.”, “고속도로에서 정말 위험한데 정말 훌룡하신 분이네요”, “저거 의지가 잇어도 생각하기 쉽지 읺은게 블랙박스상 아무리 속도가 더뎌도 저 행위로 인해 오히려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거니와 결과적으로 표창이지만 현장수습 후 법적 조치가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이 쉬운 판단이 아니라 생각됨.”, “투스카니 의인, 이런 훌륭한 분이 계셔서 우리사회는 아직 살만한 곳이 아닌가 싶네요다만, 이분이 이러한 선행에도 불구하고, 보험처리 등에서 손해보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우리사회 의인들이 의로운 일을 선행을 하고 손해보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상이나, 보상금, 복을 받았으면 좋겠는데 ....최소한 손해보는 일은 없게 되었으면 합니다 선생님 때문에 저는 대한민국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등의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