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가지 말아요. 아무데도 가지 말아요." 김현주의 애처로운 감정이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눈물을 쏟게 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 13회에선 자신의 정체를 고백한 송현철(김명민 분)과 그를 눈물로 붙잡는 선혜진(김현주 분)의 가슴 절절한 감정선이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앞서 은행 실적을 올리기 위해 마트에서 판촉행사를 하던 송현철은 선혜진과 조연화(라미란 분)와 마주쳐 가시방석 같은 자리를 했다.

신경전을 벌이는 두 아내 사이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던 중 마트 대표 금성무(죠셉 리 분)의 제안으로 불편한 식사를 하게 됐다.

사진/13회 방송캡처 레스토랑에서도 선혜진과 조연화의 팽팽한 대립은 계속됐다.

송현철과의 관계를 비롯해서 서로의 말에 태클을 거는 냉랭한 분위기와 어느 한 쪽의 편도 들 수 없는 안타까운 마음에 결국 먼저 자리를 뜨고야 만 송현철은 선혜진과 조연화에게 저녁을 같이 먹자는 메시지를 받고 더욱 고민에 빠졌다.

이어 죽은 아빠임을 직감하고 은행에 찾아와 "아빠"라 부르며 품에 안기는 송지수(김환희 분)를 뜨겁게 끌어안는 순간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특히 송현철이 선혜진에게 "나 당신 남편 아니에요"라며 진실을 밝히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몰입을 최고조로 끌어 올렸다.

가슴은 아프지만 선혜진에게 "나 돌아가야 해요. 내 가족에게 그리고 내 아내에게. 잘 살아요. 행복해야 돼요"라고 말하는 그와 참았던 눈물을 흘리고야 마는 그녀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감정을 이입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우리가 만난 기적’ 13회 방송에선 송현철을 향한 선혜진과 조연화의 첨예한 갈등이 긴장감을 형성했다.

무엇보다 송현철이 선혜진에게 육체 임대 사실을 털어놓아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이를 알게 됐음에도 불구하고 그가 곁에 있어주길 바라는 그녀의 마음이 드러나 앞으로의 얘기에 호기심을 더했다.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15일 밤 10시 14회가 방송된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