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석 그 자체"라는 이창동 감독의 극찬으로 주목받은 배우 전종서(사진)가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전종서는 이 감독의 세번째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 ‘버닝’에서 유아인, 스티븐 연과 함께 주연했다.

이전에는 연기 경험이 전혀 없는 신인으로 많은 관심이 모였다.

이러한 가운데 15일 전종서는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제 71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참석 차 프랑스로 떠났다.

영화 데뷔작으로 칸영화제에 서는 최강 신인의 등장에 공항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렸다.

이과정에서 전종서는 옷으로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숙인 채 걷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전종서가 심각한 표정을 짓고, 눈시울 붉어진 모습이 포착돼 많은 사람들의 걱정과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그의 소속사 마이컴퍼니 측은 한 매체에 "전종서는 단편 영화나 연극 무대 등 그 어떤 활동도 하지 않은 진짜 신인이다.갑자기 많은 취재진의 관심을 받게 된 것이다.많이 당황스러웠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케줄을 다양하게 소화해봤던 친구라면 능숙하게 대처했을텐데 그러지 못했다.오해는 없으셨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전종서는 앞서 4일 열린 영화 '버닝'의 공식 기자간담회에서도 "제가 소화하고 있는 스케줄 전부 다 처음 겪어보는 것, 관심도 조금 부담스럽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이어 "하지만 앞으로 제가 어떤 사람인지 당당하게 보여드릴 것"이라며 "앞으로 소화해야 하는 스케줄도 부담되지만 더 노력하겠다"고 당당한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창동 감독의 신작 영화 '버닝'은 16일 오후 6시30분(한국시간 17일 새벽 1시30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리는 공식 스크리닝 월드프리미어를 통해 공개된다.

한국 개봉은 17일이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