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정부의 흡연 경고 그림 강화 방침을 밝히자 담배 판매인으로 이뤄진 단체인 한국담배판매인회는 "일방적 결정"이라며 15일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담배판매인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12월 제2기 경고그림제정위원회 구성 후 수차례의 회의를 진행했지만, 정책 당사자인 판매인에게는 어떠한 안내나 의견수렴 과정도 없었다"며 "판매인에게 미치는 영향을 생각할 때 상식적으로 이해 가지 않는 일방적인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또 궐련형 전자담배에 암세포 사진을 쓰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도 "성급하게 선정했다"며 "국회 논의과정도 무시하는 비민주적인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광혁 한국담배판매인회 회장은 "자극적 방법으로 합법적 제품을 지나치게 혐오화하는 것은 평생 담배 판매로 생계를 이어온 판매인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배려 없는 폭력 정책"이라며 "경고 그림 시안을 수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