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되풀이한 2018년판 외교청서가 일본 각료회의에 보고된 것과 관련,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이제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