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트 英 교수팀 신기술 개발/NMT 표적으로 근원적 치료백신을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어온 감기를 근원적으로 차단해 ‘완치’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영국 임피어리얼 칼리지 런던(ICL)의 에드 테이트 화학과 교수는 인간 세포 내 단백질 N-미리스토일트랜스페라제(NMT)를 표적으로 해 감기를 치료하는 신물질(IMP-1088)을 개발했다고 일간 텔레그래프와 사이언스 데일리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전문지 ‘네이처 화학’(Nature Chemistry) 5월14일자에 발표됐다.

감기 바이러스는 인간 세포 내 단백질 NMT를 ‘납치’(hijack)해 단백질 ‘껍질’(shell)을 만들어 스스로의 유전체를 보호하고 이를 이용해 증식한다.

이러한 바이러스의 변종만 해도 200종에 가까워 일일이 백신을 만들 수 없는 데다 진화 속도도 빨라 백신을 만들기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여겨져 왔다.

대신 감기 치료는 콧물과 인후염 등 감기 증상을 치료하는 데 집중했다.

하지만 새로 개발된 신물질 IMP-1088은 바이러스 자체가 아닌 NMT를 표적으로 삼아 근본적으로 감기를 치료한다.

테이트 교수는 어떠한 변종도 똑같이 NMT를 이용하기 때문에 IMP-1088은 모든 변종에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IMP-1088은 바이러스 자체가 아닌 NMT를 표적으로 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내성을 유발할 가능성도 없다고 강조했다.

인간 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치료제 개발에서 나타나는 인간 세포에 해를 끼치는 부작용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면서도 IMP-1088은 지금까지 개발된 다른 NMT 표적 물질보다 효과가 100배 이상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우선 동물 실험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테이트 교수는 실제 임상시험을 해보기 전에는 IMP-1088의 안전성이 확립됐다고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