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獨총리 콘퍼런스서 밝혀앙겔라 메르켈(사진) 독일 총리가 국방비 증액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현 국내총생산(GDP)의 1.24% 수준인 국방비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목표인 2%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내용이다.

메르켈 총리는 14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열린 국방콘퍼런스에서 "과거 독일은 현재 GDP 대비 국방비 비율인 1.24%를 훨씬 뛰어넘는 비용을 국방비로 사용했기 때문에 2%는 완전히 상상 이상의 목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권력관계가 불명확한 현상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독일의 신뢰성도 위기에 놓여 있다"며 국방비 증액 필요성을 강조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독일 국방장관도 콘퍼런스에서 국방비는 가까운 장래에 상당한 증가가 예상된다며 2025년까지 GDP의 1.5%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엔 1.3%에 이를 것"이라며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담에서 국방비 지출을 2025년까지 1.5%까지 늘릴 계획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일 경제 성장에 대한 예측을 바탕으로 한 추정치에 따르면 2025년 국방비 지출은 약 600억유로(약 76조800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의 올해 국방예산은 약 385억유로(약 49조3550억원)다.

내년엔 약 415억유로(약 53조2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임국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