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의 대표 음식인 짚불구이곰장어가 전국 지역특화음식 중 콜레스테롤 함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모래집 튀김, 전남 고흥의 붕장어 소금구이 등도 고지혈증 환자가 피해야 할 고콜레스테롤 식품으로 확인됐다.

1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순천대 식품공학 천지연 교수팀이 전국 42개 지역특화식품의 콜레스테롤 함량을 분석한 결과를 전했다.

짚불구이곰장어, 모래집 튀김, 붕장어 소금구이, 오징어순대 등이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서울·경기 8종, 강원도 8종, 충청도 5종, 경상도 10종, 전라도 11종 등 모두 42종의 지역특화 식품을 해당 지역 내 식당 각 4곳에서 수거해 콜레스테롤 함량 등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부산 기장의 짚불구이곰장어가 170.9㎎으로 콜레스테롤 함량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대구의 모래집 튀김(167.9㎎), 전남 고흥의 붕장어 소금구이(167.1㎎), 강원 속초의 오징어순대(147.9㎎) 순이었다.

성인 기준 하루 콜레스테롤 상한 섭취량은 300㎎으로 위의 네 음식은 100g만 먹어도 하루 상한 섭취량의 반 이상을 섭취하게 된다.

문제는 대부분 1인분이 100g을 훌쩍 넘어간다는 것이다.

이들 네 음식을 한 끼 식사로 250g 정도 섭취할 경우 콜레스테롤의 하루 상한섭취량의 1.5배가 넘는 수준이다.

특히 짚불구이곰장어는 통상 1인분이 3~500g인데, 한 끼 식사로 하루 상한 콜레스테롤 섭취량의 2~3배까지 섭취하는 셈이다.

연구팀은 "고지혈증 환자 등 콜레스테롤 섭취를 가급적 자제해야 하는 사람은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네 음식을 제외한 38개 음식의 100g당 콜레스테롤 함량은 콜레스테롤 하루 섭취 제안 권장량의 20% 이하로 나타났다.

이 연구(한국 지역특화 음식의 콜레스테롤, 레티놀, 베타카로틴 및 비타민 E 분석)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사진=gettyimagesbank.com/jv_food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