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6일 미국이 일방적 핵포기만을 강요할 경우 북미정상회담 자체를 무산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미국을 향해 '적대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끝내라며 체제안전보장조치를 먼저 시행할 것을 요구했다.

김 제1부상 명의의 발표문이지만 사실상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뜻으로 풀이돼 남북고위급회담 전격 취소와 맞물려 북한의 진정한 의도가 무엇인지를 놓고 우리 정부와 미국 등이 분석에 들어갔다.

북한이 정부 명의, 외무성 명의가 아닌 부상 개인명의의 발표 형식을 빈 것은 미국이 폼페이오 국무장관이나 존 볼턴 안보보좌관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관련 사항을 언급, 간접적으로 북측에 메시지를 전하는 것과 격을 맞추는 한편 저강도 반발을 통해 미국을 떠 보려는 의도로 보인다.

1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해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다가오는 조미(북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는 말로 미국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언급한 '선핵포기 후 보상' '리비아식 핵포기방식' '핵·미사일·생화학무기 완전폐기' 등에 대해선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이라고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 제1부상은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째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며 "핵개발의 초기단계에 있던 리비아를 핵보유국인 우리 국가와 대비하는 것 자체가 아둔하기 짝이 없다"고 핵무력 완성국가임을 강조했다.

김계관 제1부상은 "우리는 이미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 용의를 표명하였고 이를 위하여서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그 선결조건으로 된다는데 대하여 수차에 걸쳐 천명했다"며 미국이 먼저 체제안전보장조치를 시행하라고 했다.

그는 "미국이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 한번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핵을 포기할 경우 한국처럼 번영을 누리도록 돕겠다'라는 미국의 당근책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