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요청으로 16일 오전 전화통화를 갖고 이날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전격 연기와 관련된 관심사를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는 말을 폼페이오 장관에게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북측의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나가겠다"며 신중한 가운데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할 것임을 알렸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