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한국과 미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남북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를 통보한 가운데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