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현주가 라미란에게 김명민에 대한 마음을 토로했다.

15일 오후 10시 방송된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14회에서는 송현철(김명민 분)의 본격적인 두 집살이와 더불어 막막한 현실의 벽 앞에 놓인 선혜진(김현주 분)과 조연화(라미란 분)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앞서 선혜진을 뿌리친 채 조연화를 찾아온 송현철은 아직 해결하지 못한 일이 있다며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조연화도 결국 은행에 출근하는 것에 동의, 송현철A(김명민 분)의 집에서 옷을 가져오겠다고 하자 송현철은 "가지 마. 가서 쓸데없는 소리해서 그 사람 상처 주지마"라고 선혜진을 감싸는 태도를 취했다.

송현철A의 말에 놀란 조연화는 서러움을 표출했다.

감정에 북받쳐서 "몸은 그 여자 거지만 마음은 내 거였잖아. 그럼 마음을 가져와야지. 그 마음을 나한테 돌려줘야지! 그 여자만 힘든 게 아니야. 나도 힘들어"라고 토로했다.

특히 송현철이 은행에서 잘리는 것도 모자라 구속될 수도 있다는 소식을 들은 선혜진과 조연화의 만남은 시청자들의 고민을 더욱 깊어지게 만들었다.

송현철B(고창석 분) 영혼이 깃들어 조연화에게 돌아간다고 하더라도 몸은 송현철A이기에 세상의 비난을 피할 수 없고, 어느 쪽을 택하던 둘 중 한 사람은 비극을 맞기 때문이다.

선혜진은 조연화에게 현실을 직시시키며 송현철의 행복을 위해 그를 놓아 달라고 부탁했다.

억울하고 힘들 조연화의 마음을 알지만 그렇다고 이 상황을 되돌려놓을 뾰족한 수도 없었고, 남편을 잃고 싶지도 않았다.

또한 송현철은 선혜진이 아프다는 소식에 조연화를 두고 빗속을 달려가 향후 스토리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은 전 회 대비 0.1%포인트 상승한 10.9%(닐슨코리아 제공) 시청률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