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자전거 안전과 관련해 국민들이 제기한 민원 중 70% 이상이 도로정비에 관한 사항으로, 자전거 이용 빈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보수가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6일 최근 2년간 민원정보분석시스템에 수집된 자전거 안전 관련 민원 총 6426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체 민원의 71.1%가 기존에 설치된 자전거 도로 정비와 주변 안전시설 설치·개선을 요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민원정보분석시스템은 국민신문고, 110콜센터 등을 통해 수집되는 국민의 소리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시스템이다.

특히 자전거 도로 신규 설치 요구(8.7%)보다 기존 설치된 자전거 도로 정비(44.7%)와 안전시설 설치 및 개선(26.4%)을 요구하는 민원이 8배 이상 많았다.

실제로 2016년 말 기준 우리나라 자전거 도로 길이는 2만1179km로, 2009년 대비 약 85%가 증가했는데, 이에 따라 자전거 도로 설치 요구보다는 기존 설치된 도로와 시설물의 정비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세부벅인 도로 정비 민원으로는 도로 함몰과 침하, 균열 및 맨홀 파손 등에 대한 요구가 72%로 가장 많았고, ‘설치 및 개선이 필요한 안전시설’에는 표지판에 대한 요구사항이 27%로 가장 많았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우리나라 자전거 도로의 87.3%가 자전거 전용도로가 아닌 기존 인도나 차도에서 분리한 형태라는 점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자전거 안전의식 문제를 제기한 민원도 전체의 19.1%를 차지했다.

▲난폭운전 자동차 운전자 ▲안전모를 미착용 자전거 운전자 ▲역주행 자전거 운전자 ▲자전거 도로 내 불법주정차 등이 주를 이뤘다.

이 가운데 특히 불법주정차와 불법적치 등 자전거 주행 외에 다른 목적으로 자전거 도로를 이용하는 사람들에 대한 민원 제기가 50.7%로 가장 많았다.

우리나라 자전거 사고 중 84.9%가 자전거 대 자동차 사고(TAAS 교통사고분석시스템)인 점을 고려할 때, 자동차 운전자에 대한 안전교육도 필요한 상황이다.

자전거 안전 관련 민원은 날씨 영향을 많이 받는 자전거 주행 특성상 봄과 가을에 많이 발생했고, 겨울에는 줄어들었다.

민원 신청지역으로는 경기가 29.7%(1906건)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이 16.8%(1078건)로 뒤를 이었다.

그러나 인구대비 민원비율은 시도별 자전거 이용률과 정비례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이 2016년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시도별 자전거 이용률은 대전(50%)>세종(45%)>울산(43%)>서울(42%)>경기(37%) 순이다.

권익위는 이번 분석결과를 자전거 도로, 안전시설 등을 관리하는 행정기관에 통보해 자전거 도로 등에 대한 점검과 적극적 조치를 요청할 예정이다.

종로 자전거 전용차로 개통 이틀째이자 첫 월요일을 맞은 지난 4월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4가에 설치된 자전거전용차로에서 자전거를 탄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