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이 초경이 늦을수록 골다공증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는 초경이 빠를수록 골다공증 위험이 높다는 여러 국내외 연구결과를 뒤집는 것이다.

16일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장동균 교수와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 장하균 전문의 공동 연구팀이 초경이 늦을수록 골다공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50세 폐경 전 여성 5032명을 대상으로 초경 연령과 골밀도 상관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초경 연령을 5개 그룹(12세 미만, 12~13세, 14~15세, 16~17세, 18세 이상)으로 나누고 골밀도 수치를 조사했다.

초경 연령에 따른 허리 골밀도 수치는 12세 미만(0.9981)이 가장 높았고 18세 이상(0.9505)이 가장 낮았다.

그밖에 14~15세(0.9854), 16~17세(0.9738) 등을 비교해보면 허리 골밀도 수치는 초경 연령이 늦을수록 낮은 경향을 보였다.

장동균 교수는 "특히 12세 미만 그룹과 18세 이상 그룹의 차이는 통계학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의학계에서는 여성의 초경이 빠를수록 골다공증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 지배적이었다.

대부분 초경 연령과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의 상관관계를 통해 밝혀낸 것이었다.

이번 연구는 대규모 자료를 바탕으로 골밀도 수치를 비교 분석해 새로운 결과를 도출했다.

장동균 교수는 "초경 시기가 느리면 폐경까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척추의 골밀도가 감소할 수 있으며, 이는 골다공증의 위험인자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여성에서 초경, 폐경과 같은 생리작용뿐만 아니라, 사춘기 이후 성장하는 동안에 적절한 뼈의 질량을 유지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장하균 전문의는 "청소년기에 무리한 다이어트, 성장 호르몬 주사 등으로 인해 불규칙한 호르몬 분비가 많이 일어나기 때문에 균형적인 성장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최근 여성의 초경 연령이 빨라지고 있다는 사실에서 출발했다.

2014년 서울시 조사에 따르면 평균 초경 연령이 11.7세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골다공증 발생 빈도가 급속도로 늘어나 사회·경제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관련 인자를 확인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골다공증 분야 국제 학술지인 '오스테오포로시스 인터내셔널(Osteoporosis International)' 최신호에 소개됐다.

[사진=Kateryna Kon/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