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드루킹 특검법안의 수사 대상과 관련해 "김경수가 빠진다면 소가 웃을 일"이라며 "특검다운 특검이 되지 않으면 특단의 방안을 결심하겠다"고 경고했다.

16일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특검의 수사 범위를 제한하려고 하는 시도가 있다"며 "김경수가 수사 대상에서 빠진다면 특검을 왜 하나.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단의 방안'에 대해 구체적 내용을 밝히진 않았으나 특검법안에 합의하지 못하면 오는 18일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 규모에 대해 "불법 댓글 수사를 위해서는 막대한 인력이 필요하다.최순실 특검에 준하는 수사 인력이 수반돼야 한다"며 "민주당이 수사팀 규모를 축소하려는 것은 면죄부 특검으로 가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수사 기간의 경우 90일에 1회에 한해 30일 연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규모는 특검 1명에 특검보 4명, 파견검사 20명 등으로 해야 한다는 요구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곤란하다고 손을 내 젓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