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16일 드루킹 특검법안의 수사 대상을 놓고 여당과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데 대해 "김경수가 빠진다면 소가 웃을 일"이라면서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여당이 면피성 특검법안을 고집해 18일에 법안이 처리되지 않으면 국회 정상화는 물 건너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불법 댓글 수사를 위해서는 막대한 인력이 필요하다. 최순실 특검에 준하는 수사 인력이 수반돼야 한다"며 "민주당이 수사팀 규모를 축소하려는 것은 면죄부 특검으로 가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수사 기간의 경우 90일에 1회에 한해 30일 연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규모는 특검 1명에 특검보 4명, 파견검사 20명 등으로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의 수사 범위를 제한하려고 하는 시도가 있다"며 "김경수가 수사 대상에서 빠진다면 특검을 왜 하나.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검다운 특검이 되지 않으면 특단의 방안을 결심하겠다"고 경고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특검법안에 합의하지 못하면 18일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드루킹과 그 일당이 대선에서 문재인·홍준표 후보의 지지율 관련 기사에 댓글 공작을 펼쳤다"며 "이미 선거는 끝났고 승자·패자는 결정됐다.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가세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