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사무차장 “北의 정치적 선의…영구적 폐쇄과정 지켜볼 필요”올리 헤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은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 예고를 선의로 평가하면서 기술적 검증은 핵실험장 폐기 이후에 뒤따라야 하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헤이노넨 전 차장은 16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대담에서 "이번 풍계리 핵실험장의 폐기 의식은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하겠다는 정치적 선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핵 폐기는 단순히 핵실험장의 터널을 폭파하고 빌딩을 폐쇄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작업을 필요로 한다"며 "따라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 북한이 이행하려는 비핵화가 무엇인지, 어느 지역에서 핵 폐기가 이뤄질 것인지 등을 결정하고, 이때 비핵화 검증을 위해 많은 기술적 정보가 제공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중요한 것은 핵실험장의 터널을 폭파해 폐쇄하는 것이고, 핵실험장에 대한 정보는 여전히 남아 있다"며 "이는 나중에 IAEA가 검증하면 되는 것이다.국제기구가 북한과 합의문을 원한다면 사전에 북한이 어떤 정보를 제공하고 문서에 담을 것인지를 서로 동의해야 하는데, 아직은 이르다"고 설명했다.

헤이노넨 전 차장은 또 "(핵실험장 폐기 행사는) 정치적 행위일 뿐이고, 이후에 영구적 폐쇄를 위해 어떻게 할 것인지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핵실험장이 폐쇄되더라도 오랜 시간을 두고 감시하고 기술적으로 검증해야 할 과정이 많이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