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한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돼 큰 박수를 받았다.‘한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가 비경쟁부문에 초청돼 15일 오후(현지시각)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이 영화는 공개를 앞두고 이미 "2018년 칸 국제영화제에서 볼 수 있는 최고의 작품"(더 타임스), "2018년 칸 국제영화제에서 주목해야 할 작품"(BBC NEWS) 등 큰 주목을 받는 상황이었다.

아울러 영화 공개 전 수 많은 취재진과 팬들이 몰려든 레드카펫 행사장에서도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연출을 맡은 론 하워드 감독을 비롯해 엘든 이렌리치, 에밀리아 클라크, 요나스 수오타모, 우디 해럴슨, 도날드 글로버, 폴 베타니 등 영화의 주역들이 레드카펫을 빛내 환호를 받았다.

특히 영화가 공개된 후 언론들은 ‘능숙한 솜씨로 한 솔로에게 다양한 감정을 부여했을 뿐만 아니라 한 솔로, 츄바카, 랜도 사이의 살아있는 감정과 캐릭터간의 이해관계를 성공적으로 구현했다’, ‘관객들의 취향을 저격하며 섬머 시즌의 포문을 열 완벽한 오락 영화’ 등 호평을 쏟아냈다.

특히 ‘한 솔로’ 역의 엘든 이렌리치의 열연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한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는 최고의 파일럿을 꿈꾸던 주인공 한 솔로가 예상치 못한 팀에 합류, 상상을 초월하는 임무를 수행하며 새로운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어드벤처 블록버스터다.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한 ‘뷰티풀 마인드’ ‘다빈치 코드’ 시리즈의 거장 론 하워드가 메가폰을 잡았다.

한국에서는 5월24일 개봉한다.

jbae@sportsworldi.com사진 =월트디즈니코리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