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92분… 전남 66분으로 가장 짧아서울시민이 출퇴근에 걸리는 시간이 전국에서 가장 길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16일 한국교통연구원과 2016년 기준 국가교통조사 자료를 이용해 지역별 통행량과 출퇴근 통행시간 등을 파악한 결과를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서울시의 평균 출퇴근 시간은 96.4분으로 전국 지자체 중에서 가장 길었다.

출근에 41.8분, 퇴근에 54.6분 걸려 출근보다는 퇴근길이 더 막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와 인접한 인천(92.0분)과 경기도(91.7분)도 출퇴근 시간이 90분을 웃돌았다.

출퇴근 시간이 가장 짧은 곳은 전라남도로, 출근 28.6분, 퇴근 38.0분 등 총 66.6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근하는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고양시로, 일평균 출근 통행량은 9만7054건(12.40%)이었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