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미국 하와이대 동서문화센터(EWC)의 ‘자랑스러운 동문 (Distinguished Alumni Award)'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상은 아시아 태평양 및 미국과의 이해관계 증진에 공헌한 인물에게 주어지며 수상 대상자는 직무분야에서 업무상 현격한 업적을 이룩함과 동시에 EWC의 운영 목적에 부합하는 지속적인 공헌활동이 있어야 한다.

김모임 전 보건복지부 장관, 김호진 전 노동부 장관, 박명석 단국대 명예교수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네 번째 수상이다.

EWC는 미국 의회가 미국과 아시아 국가 간 이해 증진을 위해 하와이대에 설립한 미연방 연구기관이다.

정우택 의원은 "그동안 국가와 국민에게 헌신하는 마음으로 걸어왔던 길이 인정받게 돼 매우 기쁘다" 며 "앞으로도 우리나라는 물론 국제관계에 헌신을 다하는 경제 전문가로서의 소임을 다 하겠다" 고 밝혔다.

수상식은 오는 8월 23~25일까지 서울에서 개최되는 동서문화센터(EWC) 국제 학술회의에서 열린다.

국제 학술회의는 국내에서 사공일 전 재무장관,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양성철 전 주미대사 등이, 해외에서는 리차드 빌스테크 EWC총장, 폴라 한콕스 CNN한국대표 등 국내외 저명학자 및 인사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