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서원이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해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내일(17일) 있을 드라마 제작발표회와 관련해 제작진이 현재 그의 참석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16일 tvN 새 월화드라마 '어바웃 타임' 홍보담당자는 텐아시아에 "현재 이서원의 검찰 송치건을 인지하고 확인하고 있다.내부 논의를 거쳐 내일 제작발표회 참석 여부 등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서원이 출연하기로 한 '어바웃 타임'은 오는 17일 오후 2시 제작발표회를 열 예정이다.

오는 2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어 이서원의 행보에 따라 재촬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그는 극중 뮤지컬 음악감독 조재유 역을 맡았다.

앞서 이서원은 지난달 8일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후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다.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한다.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팀 ace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