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계인과 고두심이 '라디오스타'에서 화끈한 입담을 뽐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는 배우 이계인, 고두심, 가수 브라이언, 차은우가 '심봤다-한심, 두심, 세심, 사심'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고두심을 소개하며 "여전히 고우시다"라고 칭찬하며 "'라디오스타' 첫 출연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고두심은 "이 자리에 오면 지금까지 안했던 역할이 오지 않을까 해서 나오게 됐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계인은 "이거 노리고 왔네"라며 "조명을 비추니까 수염이 까무잡잡하게 났다"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고두심은 "이런 친구하고 여태까지 살았다"라며 유쾌하게 받아쳤다.

또한 고두심은 현재 드라마 촬영 중이다.

이에 MC들이 드라마 촬영 중에 어떻게 나왔냐는 질문에 그는 "드라마에서 출연료가 비싸다고 조금만 나오라고 했다.그래서 시간이 되서 왔다"고 대답했다.

이에 이계인은 "그럼 커트마다 돈을 받나?"라며 질문했고 고두심은 "그렇게 계약 안해봤구나? 급이 다르다"고 재치있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팀 ace2@segye.com사진=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