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이준형기자] 허대만 예비후보는 16일 시청브리핑룸에서 해양관광문화도시 포항을 주제로 한 5차 공약을 발표했다.

허 예비후보는 “해양관광문화도시 조성에 큰 원칙은 포항만의 특성을 잘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포항만이 가지고 있는 볼거리, 먹거리에 대한 관광 상품화를 위해 연구하고 기존의 차별성 없는 축제들은 재검토를 통해 통합 등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고 명확한 추진 방향을 밝혔다.

허 예비후보가 발표한 이날 공약은 역사, 자연 분야를 활용한 관광 도시 구축과 문화, 생활 분야의 개선을 통한 시민 삶의 질 향상에 중점을 두고 있다.

주요 공약을 보면 “포항의 지정학적, 역사적 특성을 살린 국립환동해문명사박물관의 설립을 통해 지역의 주요 역사와 유물 발굴, 관리뿐만 아니라 한.중.러.일 등 환동해 지역의 문명사를 활용한 컨텐츠 개발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고 현 등대박물관을 국립등대문화박물관으로 확장, 리모델링하여 세계 등대문화 컨텐츠의 메카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천혜의 자연환경을 활용한 영일만관광특구 조성을 위해 체류가 가능한 리조트 조성이 필요하다며 현재 희망하고 있는 민간과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문화, 생활과 관련해서는 “철강 공단 등 지역 내 빈 공간을 예술공간으로 변화시키고 거주하는 예술인들에 대한 지원의 확대와 해도공원 야외 콘서트장 건립, 중앙아트홀 리모델링 등으로 포항시민이 문화와 접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해병대로 대표되는 도시의 특성을 살려 해병대 사격부지에 해병대기념관 및 해병대체험장을 조성해 해병인을 비롯한 일반인들이 포항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시민 생활 편의를 위해 “대통령 공약인 농산어촌 어르신들을 위한 100원 택시 운영과 포항을 X자 형태로 가로지르는 급행 버스 도입으로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을 만들고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에 LPG 배관망 사업을 실시해 해당 주민의 부담과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기존 체육시설의 개선을 통한 1000석 규모의 야구장 건설, 양덕 축구장 인조잔듸 개보수 등 시민의 건강과 관련한 체육시설의 확대도 함께 약속하며 “포항에 산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삶의 여유와 품격을 느낄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