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톡톡] 문무일 총장 판단 놓고 의견 분출수사권 조정으로 인해 궁지에 몰려있던 검찰이 문무일 검찰총장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논란까지 터지며 안팎으로 곤혹스런 처지에 내몰리고 있다.

검찰 내부는 총장의 정당한 수사지휘라는 입장과 수사단에 대한 명백한 외압이라는 입장으로 갈려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검찰 수뇌부는 검란을 우려하며 긴장하는 분위기다.

16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이날 검찰 내부 정보통신망인 이프로스에는 문 총장의 정당한 수사지휘를 옹호하는 현직 검사들의 발언이 이어졌다.

서울 남부지검의 최용훈 형사1부장은 이날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서 "수사단이 맡고 있는 사건에 대한 수사와 처분도 현실적인 견지에서 종국적으로 총장의 책임으로 귀속될 수밖에 없다"며 "수사단이 비록 수사과정에서 개별적인 보고를 생략하고 독자적인 방향으로 수사를 진행하도록 위임받았다고 하더라도 수사를 종결하는 결론을 내는 단계, 즉 기소여부나 기소를 전제로 한 인신구속영장 청구 등에 관한 처분을 앞둔 단계에서는 여러 요소를 고려할때 당연히 총장의 승인을 받은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검 반부패부의 김후곤 선임연구관도 이날 검찰 내부통신망에 올린 글을 통해 "지휘과정은 ‘불편부당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적법하고 적정했음"을 강조하고자 한다.

지휘과정에서 대검과 일선청의 의견 차이만을 보아서는 안되며 대검 지휘과정에 대해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김 연구관의 글은 검찰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이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입건하고 대검의 수사지휘 과정을 문제 삼은 것을 반박한 것이다.앞서 지난 15일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던 안미현 검사는 기자회견을 열어 문 총장의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하면서 문 총장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다.이어 이 사건을 다시 수사하는 수사단은 문 총장이 사건에 연루된 국회의원 및 검찰 간부들에 대한 수사팀의 처리 방침에 제동을 걸었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발표했다.수사단은 보도자료를 통해 검란 논란에 불을 지폈다.수사단은 이날 오후 보도 자료를 내고 "문 총장이 ‘독립적 수사’를 보장하겠다고 공언한 것과 달리 이달 1일부터 수사 지휘권을 행사했다"며 "수사단 책임하에 (외압 의혹이 있는) 검찰 고위 간부들을 기소하려고 하자 이를 승낙하지 않고 대검 ‘전문 자문단’의 심의를 받으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검찰 내부의 의견이 갈리며 검란을 우려하는 검찰 수뇌부도 긴장하고 있다.지방청의 한 검사장은 "총장의 정당한 권리이자 의무로 행사한 것으로, 단순히 수사외압으로 보는 입장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결국 검찰 내부에서 자성의 목소리를 듣고 옳은 방향으로 풀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