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포장재와 용기 뚜껑, 비닐류, PVC 등을 생산하는 울산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돼 협력업체 직원 등 13명이 다쳤다.

17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9분쯤 여천동 일원에서 악취가 심하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합동방재 소방대가 한화케미칼 2공장 이동탱크에서 공장과 연결된 호스를 통해 가스를 공급하는 과정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된 것을 확인, 오전 10시 45분 완전 차단 조치했다.

염소 누출 여파로 협력업체 직원 3명과 한국철도공사 직원2명 등 13명은 울산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들은 병원 격리실에서 산소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날 중 퇴원할 예정이다.

회사 측이 "고부가 염소화 PVC(CPVC) 공정의 제품 출하 과정에서 배관 등에 균열이 생겨 가스가 샌 것 같다"고 본 가운데 경찰과 소방당국은 피해 상황과 원인 조사에 들어갔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