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IoT)이 확산되기 위해서는 사용자 개인에 맞춘 기능화된 서비스가 필수적이다."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17일 "그동안 연구개발을 집중해온 홈IoT 기술이 '빅스비'와 만나 더욱 진화된 제품·서비스를 보여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서울 성수동에 있는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삼성 홈 IoT & 빅스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 행사에 참석한 김 대표는 삼성전자 홈IoT 기술을 공개하고 인공지능(AI) 로드맵과 비전을 설명했다.

김 대표는 "각 가정에 IoT가 확산되려면 개별 기기의 원격 제어, 기기 간 연결성을 뛰어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용자 개인에 맞춘 지능화된 서비스를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삼성전자가 내놓을 가전 제품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로 진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모든 IoT 서비스용 클라우드를 '스마트싱스 클라우드'로 통합·연동했다.

올해는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해 삼성 모든 IoT 제품을 간편하게 연결·제어할 수 있도록 했으며 '빅스비'를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휴대전화 외에도 2018년형 TV·냉장고·에어컨·세탁기 등 주요 가전 제품에 '빅스비'를 적용했고 향후 오븐과 로봇청소기 등 다양한 제품군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 삼성 제품뿐만 아니라 전구, 센서 등 제 3자 기기까지 연동하고 제어할 '스마트싱스 허브'를 국내 시장에 도입해 소비자들이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을 연결하는데 편의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삼성전자 AI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근배 전무가 참석해 AI 로드맵에 대해 설명했다.

이 전무는 "복잡한 환경에서 사용자를 이해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AI 기술의 핵심"이라며 "삼성전자는 최고의 멀티 디바이스 경쟁력을 갖췄으며 고객 접점에서 축적된 사용자 이해도가 높아 AI 분야에 큰 강점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모든 IoT 제품에 AI를 적용하는 동시에 '빅스비'를 중심으로 언어·시각·데이터 등 차세대 핵심 AI 기술을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또 자체 AI 선행연구 조직을 확대하는 한편 우수한 기술과 인재를 보유한 연구기관이나 기업들과의 협업, 전략적 M&A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날 삼성전자는 홈IoT 기술과 AI 로드맵·비전을 설명한 뒤 패밀리허브·무풍에어컨·플렉스워시·스마트 TV 등 '빅스비' 적용으로 한 단계 진화한 주요 제품들을 통해 실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IoT 서비스를 시연했다.

패밀리허브는 화자 인식 기반의 맞춤형 식단을 추천해주는 서비스, 무풍에어컨은 날씨에 맞는 운전 모드를 추천해주거나 전기 요금을 아끼는 방법을 제시하는 서비스 등이 시연됐다.

플렉스워시 세탁기의 경우 옷감에 따라 최적의 세탁 코스를 추천하고 QLED TV는 시청자의 이력을 분석해 사용자가 선호하는 콘텐츠를 추천해주는 형태로 소개됐다.

김 대표는 "'빅스비'와 함께 삼성전자의 제품과 서비스가 더욱 강력해진 것을 쉽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삼성전자의 차별화된 AI 기술이 소비자들의 생활을 편리하고 풍요롭게 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