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북한에게 '핵탄두와 핵 관련 물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일부를 반년 안에 해외로 반출할 것을 요구했다'고 17일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지난 9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전하자, 김 위원장이 '새로운 대안을 가지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관심을 보이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한 대안이 이 것을 의미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아사히는 "북한은 12개 이상의 핵탄두, 50㎏ 이상의 무기용 플루토늄, 수백㎏의 고농축 우라늄 등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반년 내 반출할 수량에 대해선 북미 정상회담 전 실무협의에서 조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복수의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러한 내용을 전한 아사히는 "북한이 이를 수용하면 미국이 '테러지원국가' 지정을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렇게 되면 "중국과 한국 등이 관심을 보이는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아사히는 지난 16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 북미 정상회담 재고려 등 분위기를 바꾼 것에 대해 "북미가 물밑에서 팽팽한 줄다리기를 계속하는 것"으로 봤다.

아사히 신문은 "북한이 체제 보장과 평화협정 체결이라는 '큰 대가'를 요구하는 반면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를 단기간에 할 것과 생화학무기 폐기와 핵 개발 기술자의 해외 이주도 원해 양측 간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

아사히는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은 내달 북미 회담에서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응하면 김정은 체제를 보장한다는 방침을 정상 합의문에 포함하는 것도 조정하고 있다"고 했다.

아사히는 "북한이 북미정상회담 재고하겠다며 엄포를 놓은 것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엄격한 태도를 견지하고 있기 때문"으로 관측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AP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