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양혜승이 몸무게를 공개하며 요요 현상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양혜승은 지난 16일 오전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그는 신곡 안무 연습 중 버거워하며 "아무래도 (몸무게가) 97kg이다 보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양혜승은 "다이어트에 많이 실패했다.요요 현상이 와서 살이 더 쪘다"며 "식욕 억제제, 지방흡입까지 안 해본 게 없지만 옛날보다 더 찌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는 "다이어트가 안 되는 건 나잇살 때문인 것 같다"며 "새벽 3~4시에 귀가하고 낮 1~2시에 일어나 하루 한 끼 먹고 간식으로 빵, 떡을 챙겨 먹는다.폭식과 야식을 막으려고 8시 이후에는 밥을 안 먹는다"고 살을 빼기 위해 하고 있는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양혜승은 1989년 미스코리아 미스 경기 출신으로 2002년 1집 '100kg'으로 가수 데뷔했으며 '화려한 싱글' 등의 히트곡을 불렀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