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글과 영상이 올라와 파문이 일고 있다.

17일 양예원은 3년 전 자물쇠를 채워 걸어 잠근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원치 않는 신체 접촉과 포즈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를 표했고, 양예원이 "합정역 3번 출구 근처의 한 스튜디오"라고 언급한 스튜디오에 관한 관심이 집중됐다.

특히 한 스튜디오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 이들은 이곳이 합정동에 위치했으며, 카페로 회원을 모집해 촬영회를 실시하고 유출된 사진 속 인테리어가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비난이 일자 해당 스튜디오 측은 카페에 "여러분 읽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이어 피해자가 사진을 촬영한 날짜와 스튜디오의 개설한 날짜가 다르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의 촬영은 2015년 7월 진행된 것으로, 해당 스튜디오의 오픈일은 2016년 1월이라는 것.그러면서 "인수한 스튜디오를 리모델링 해서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으며 여러분들이 생각하시는 강압적인 촬영회나 비공개 촬영을 진행한 적이 없다"라고도 했다.

또 "다른 모든 부분에 있어서 수사협조가 필요하다면 적극 협조를 하겠다.다만 저는 정말 결백하기 때문에, 허위사실유포나 개인신상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저 역시 강경 대응을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을 통해 다시 "너무 많은 전화와 문자가 빗발치고 있다.정중히 자제 부탁드린다.최초 유포자를 반드시 확인 할 것"이라고 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해당 스튜디오 회원이 양예원과 나눴다는 메시지(위 사진)가 담겨있었다.

이에 따르면 양예원은 위치는 맞다면서 그 전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경찰에 수사해달라고 요청할 것이라는 답변이 담겼다.

해당 카페에 2016년에 올라온 게시물에는 "▲기본적으로 촬영회 사진은 초상권은 모델에게, 저작권은 작가분에게 있으며 ▲촬영회 사진은 개인사이트, 블로그, 사진동호회 사이트를 제외한 다른 사이트(성인사이트 포함)에 포스팅 할 수 없다.▲모델에게 무리한 언행이나 포즈요구로 기분을 상하지 않게 한다"는 공지사항이 쓰여있는 상황.뉴스팀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