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저 좀 살려주세요"유튜버 양예원이 17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호소한 말이다.

이날 양예원은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 말을 해보려 한다"며 3년 전 당했던 성범죄 피해 사실을 눈물로 털어놨다.

이어 자물쇠를 채워 걸어 잠근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원치 않는 신체 접촉과 포즈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소장용이라던 말과 달리 해당 사진이 성인사이트를 통해 퍼진 사실을 확인했다며 "저뿐만이 아니었다.같은 스튜디오처럼 보이는 곳에서 찍었던 다른 여성들의 사진도 너무나 많았다"라고도 했다.

"나도 피해를 당했다"는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배우 지망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남자 주먹만 한 자물쇠를 걸어 문을 잠갔고, 위에 쇠사슬로 문을 감았다"면서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약 15~20명의 카메라를 든 남자들 앞에서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포즈를 취해야 했다며 "말을 들어주지 않으면 온갖 욕을 퍼부었으며, 여태 찍은 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라고도 했다.

또 A씨는 자신의 사진도 성인사이트를 통해 유출됐다면서 "본인과 양예원은 집단 성추행, 사기, 음란 사진 유포 등 큰 범죄의 피해자"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저희와 같은 피해자가 없었으면 좋겠다.피해자가 있다면 용기를 내어 혼자 끙끙 앓지 말고 꼭 연락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모델을 꿈꿨던 B씨도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조금씩 누드를 권하면서 자기 잘못도 모르고 갇힌 공간에서 사진 하나 줄 때마다 뽀뽀해라는 식이었다"고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어 "저 역시 많이 울었고 매일 트라우마에 갇혀 악몽에서 벗어나질 못한다"고 힘든 속내를 드러냈다.

이외에도 누리꾼들은 비슷한 경험을 고백하고 있다.

현재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영상과 글은 17일 오전 11시 기준 유튜브 조회수 23만회, 페이스북 조회수 116만회를 기록를 기록하는 등 높은 관심을 받고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양예원 유튜브·페이스북 캡처